리우 백과사전

세상 바라보기[세상2] 간 때문이야 간 때문이야? NO~ 간 덕분입니다.

2022-02-14
조회수 812







과거에 유명한 광고 중에 '에이스 침대'를 기억하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광고 문구 중에 일부가 논란이 되어 광고가 중지 되었다고 합니다. 바로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과학입니다.'라는 문구입니다. 이 문구 자체가 논리적이라던지 의미적으로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초등학교 학생들의 시험 문제에 "다음 중 가구가 아닌 것은?"이라는 문제에 가구를 답으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아서 혼란을 준다는 것입니다.


초등학생들이 점차 커가면 침대는 가구가 아니라 과학이라고 하는 문구의 의미를 알아낼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인식의 혼란을 야기한다는 측면에서 좋은 광고 문구 하나가 사라진 것 같습니다.


또다른 대표적인 광고송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우루사 광고입니다. 차두리 선수가 광고 모델로 등장하여 "간 때문이야~ 간 때문이야~ 피로는 간 때문이야"라는 우루사송입니다. 과거 90년대 우루사 광고에 등장한 주인공은 '곰'이었습니다. 제약회사 이름인 '대웅제약'에도 곰이 들어가 는 것을 보면 곰의 쓸개인 "용담"으로부터 간 기능을 도와주는 '우루사'를 개발한 것입니다.


과거에는 우루사에 진짜 곰쓸개인 용담을 원료로 하였는가라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광고 영상에 곰이 등장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당시에 해외 여행길에 살아 있는 곰의 쓸개를 생으로 먹는 것이 뉴스에 보도가 되기도 할 정도로 건강을 위해 곰쓸개를 찾는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한 것이 었습니다. 


곰쓸개와 우루사의 공통 성분이 우루소데옥시 클린산(UDCA Ursodeoxy cholic acid)입니다. 웅담의 약효성분인 T-UDCA(Tauro-ursodeoxy cholic acid)가 비만에 의한 심근의 수축 장애를 개선시켜준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되었고, 웅담의 유효성은 많이 증명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다양 한 결과를 바탕으로 화학 합성품인 UDCA를 함유한 우루사가 만들어진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루사를 먹는 것이 웅담을 먹는 것일까?

사람들은 인삼의 효능을 일컬어 사포닌을 설명합니다. 많이들 아실 것입니다. 사포닌이 어떻고 인삼의 몇 년 근은 사포닌을 얼마나 함유하고 있다 는 정보들 말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채소 무가 포함하고 있는 사포닌의 함량이 인삼보다 훨씬 많다는 것을 모릅니다. 만약 사포닌 때문에 인삼 을 먹는다면 차라리 무를 먹는게 비용적으로나 양적으로나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다이아몬드와 흑연은 기본 원소가 탄소입니다. 기본 원재료가 같지만 결합 구조에 따라 다이아몬드와 흑연이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띄는 것입니 다. 천연 자연의 약초의 효능을 설명할 때 성분학으로 접근하면 전체를 보지 못하는 오류를 범하게 됩니다. 결국 보고 싶은 것만 보는 것이고, 자신 에게 필요한 정보만을 찾아가는 것입니다. 결국, 웅담의 주요성분을 바탕으로 합성한 우루사가 웅담의 역할을 하지는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번의 간 때문이야 광고송은 환자들의 질병 치료의 시기를 놓치게 될까봐 우려스럽습니다. 피로한 이유는 간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러면 간은 왜 문제가 생겼을까요?


불규칙한 식습관, 스트레스, 과로, 음주 등으로 간이 피로해 진 상황입니다. 간이 피로하니 하루 이틀 쉬어도 건아에 도움되는 음식을 한 두번 먹어 도 쉽게 피로가 풀리지 않는 것입니다. 피로가 쉽게 회복되지 않을 정도로 기능 저하를 가져온 간이라면, 일상 생활 습관의 교정을 바탕 으로 음주 를 줄이고 식사를 올바르게 해서 간을 치료해야 할 것입니다. 결국, 피로한 이유는 간 때문이 아니라 과도한 스트레스 및 음주, 잘못된 식습관 때문 입니다. 이러한 원인 때문에 피로해지고 바쁜 일상이라는 이유로 관리를 못하고 오래 지속이 되면 간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것입니 다.


담증 성분 중의 하나인 우루소데옥시 콜린산(UDCA Ursodeoxy cholic acid) 성분이 소화를 도와주거나 간세포 보호작용이 있다고 하여 이것만 섭취하면 피로의 원인이 개선된다고 생각하여 생활 관리를 소홀히하면 근본 원인을 잘못 치료할 수 있는 것입니다. 간은 입으로 들어온 모든 음식 물이 내 몸에 필요한 영양소로 전환시켜 쓸 수 있도록 만들어 주는 장부입니다. 따라서 간에서 "해독작용"도 일어나는 것입니다. 또한 음식물 소화에 중요한 담즙을 생성하기도 합니다.


결국, 오늘날 영양 대사에 관련된 다양한 질환(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간인 것입니다.


어떤 음식을 먹고 충분하게 먹지 못했을 때 우리는 간에 기별도 가지 않는다는 표현을 씁니다. 먹은 음식이 간에서 영양을 만들 정도가 아니었다는 표현이라는 것이죠. 이러한 부분을 한의학에서는 '간에 영양분이 들어간다', '영양분으로부터 에너지를 만들고, 소화효소를 생성 분비하고 음식 물 해독 이후 독소 배출까지 담당한다'라고 합니다. 


간은 모든 장부 기관이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하기 위해 해독을 하고(위험을 무릎쓰고) 각 영양분이 필요할 때 저장하고 에너지로 만들어 주는 역할 등 이 장군의 역할이지만 또한 사람의 용맹함이 간의 충분한 에너지 저자와 대사 기능을 바탕으로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간이 콩알만하다 ", "간이 콩알만해졌네'라는 말에서 순간 놀래게 하거나 담력이 떨어지는 경우 사용하는 어구에서도 간의 담대함이 드러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리우한의원

06650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서초중앙로 95, 3층 (서초동, 거북빌딩)

사업자등록번호 : 214-91-23838   |   대표자 : 이승언
E-Mail : liwookdr@naver.com


진료 및 예약 문의

02-2038-3420

개인정보처리방침이용약관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리우한의원. All Rights Reserved